뒤로가기

데일리

뒤로가기

혹시 어디 아픈 게 아닐까?' 반려묘가 아플 때 하는 행동 10 고양이가 아플 때 보내는 신호들 글 : 최다미

카카오채널 등록완료 ?

내역 확인

     

    고양이는 자신이 아픈 곳을 숨기려는 본능이 있기 때문에 건강에 이상이 생겨도 티를 내지 않는다. 따라서 보호자가 눈치 빠르게 조기에 발견하기가 쉽지 않지만, 평소에 반려묘를 잘 살펴볼 필요가 있다. 반려묘의 질병을 늦게 발견해 병을 키우고 싶지 않다면 반려묘가 아플 때 보이는 행동을 미리 알고 있도록 하자. 반려묘가 몸이 불편하거나 아플 때 보이는 행동 10가지를 소개한다.

     

    털 손질을 하지 않는다

     

    고양이가 평소에 열심히 하는 행동 중 하나가 바로 털 손질(그루밍)이다. 그런데 이런 털 고르기에 시큰둥하고, 조용한 곳에 숨는 모습을 보인다면 건강에 적신호일 수 있으므로 주의 깊게 관찰해야 한다. 또, 반대로 과도하게 핥아서 털이 빠지고 진물이 나는 경우에도 동물병원에 내원해 확인할 필요가 있다.

     



    반복적으로 재채기를 한다

     

    반려묘는 자신의 털 때문에 재채기를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렇게 가끔 하는 재채기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런데 1일 이상 재채기를 반복적으로 하는 모습을 보이고, 숨쉬기를 힘들어하고 잇몸이 푸르스름해진다면 이는 그냥 넘겨서는 안 될 건강 이상 신호이다. 이는 헤어볼, 알레르기, 천식, 폐 질환, 전염병 등이 원인일 수 있다.

     

    잇몸 색에 변화가 있다

     

    일반적으로 반려묘가 건강한 경우라면 잇몸이 진한 분홍색이어야 하고, 또 손가락으로 눌렀다 뗐을 때 2초 안에 본래의 색으로 돌아와야 한다. 그런데 잇몸이 창백한 빛깔을 띠고 있거나 잇몸을 눌렀다 뗐을 때 색이 잘 들어오지 않는다면 건강이 이상하다는 신호이다. 이는 빈혈증, 혈액순환 장애 등의 증상일 수 있다. 또 고양이의 잇몸이 붓거나 피가 난다면 잇몸 질환이나 치아 쪽에 문제가 있는 것이므로 병원에 내원해야 한다.

     

    기력이 없다

     

    반려묘가 평소와 다른 행동을 보이거나 기력이 없어 보이는 것도 단순하게 넘길 일이 아니다. 밥은 잘 먹는데 체중이 줄어들거나, 무기력하게 계속 구석에 숨어 있거나, 스킨십을 좋아했는데 별로 시도하지 않는다면 이는 어딘가가 아프다는 신호일 수 있다. 갑자기 기력에 변화가 있다면 다른 증상은 없는지 함께 체크해 볼 필요가 있다.

     



    오래 잔다

     

    반려묘는 일반적으로 하루에 15시간 정도를 잔다. 하지만 이들이 스트레스를 받는다면 수면 시간은 좀 더 늘어난다. 뱐려묘가 평상시보다 오래 잠을 잔다면 어디가 아픈 것은 아닌지 살펴보자. 더불어 수면 시간뿐만 아니라 수면 상태에도 변화가 생기는데, 신경계에 이상이 있을 시 수면 중 격하게 움직이거나 근육을 과하게 수축시키므로 유심히 관찰할 필요가 있다.

     

    모래를 먹는다

     

    반려묘가 단순한 호기심에 모래를 먹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이는 반려묘가 어린 경우에 해당한다. 성묘가 된 반려묘가 갑자기 모래를 먹는 모습을 보인다면, 이는 건강에 문제가 있다는 뜻일 수 있다. 모래를 먹는 반려묘의 경우 빈혈이나 위장 장애, 악성 종양, 또는 신경계 문제가 있을 수 있다.

     

    걸음걸이가 불편해 보인다

     

    반려묘가 평소와 약간 다르게 착지가 부자연스러워 보이거나, 걸음걸이가 뻣뻣해 보인다면 유심히 지켜보아야 할 필요가 있다. 반려묘가 근골격계에 통증을 느끼면 걸음걸이가 달라지기 때문이다. 또 높은 장소로 올라갈 때에도 평소에 사용하지 않았던 중간지점을 디디고 올라가진 않는지 살펴보자.

     

    가르릉 소리를 낸다

     

    반려묘를 키워본 사람들이라면 반려묘가 기분 좋을 때 내는 소리를 알 것이다. 바로 '골골' 소리이다. 그런데 그 소리와는 약간 다른 '가르릉' 소리를 낸다면 예민하게 들어봐야 한다. 이 소리는 숨쉬기가 힘들어 내는 소리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럴 경우에 반려묘는 눕는 것을 꺼리고 고개를 빳빳이 들고 웅크린 자세(식빵 자세)를 오랫동안 취하기도 한다.

     

    식욕에 변화가 있다

     

    고양이의 식욕이 평소의 양보다 지나치게 많거나 반대로 부족한 경우 모두 유심히 살펴보아야 한다. 반려묘는 몸이 안 좋을 때 일반적으로 사람과 같이 음식 섭취를 거부하기도 하고, 반대로 질병에 따라 오히려 식욕이 매우 늘어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 여기에 설사나 구토까지 동반되면 얼른 병원에 데려가는 것이 좋다.

     

    소변에 변화가 있다

     

    반려묘가 물을 많이 마시고 소변의 횟수도 과도하게 늘어났다면 이는 고양이가 신장병이나 당뇨병을 앓고 있다는 신호일 수 있다. 또 반대로 아주 소량의 소변을 보고, 소변을 보는 것이 고통스러운 것으로 보인다면 방광이나 요도염일 가능성이 있다.

     

     

    최다미 press@daily.co.kr

    맞춤형 최저가 정보

    저작권자 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ategory : 반려동물
    • Tags : 반려동물,반려묘,고양이,고양이건강,반려묘건강,반려묘행동,고양이행동

    댓글 0로그아웃

      SNS로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소셜 댓글 작성하기

      당신을 위한 맞춤 기사

        오늘의 띠별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