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데일리

뒤로가기

어깨가 계속 아프다면? 오십견의 증상 및 예방법 ‘나이병’으로 알려진 ‘오십견’, 전체 인구 약 2%에서 나타나는 흔한 질환이라고? 글 : 김태연

카카오채널 등록완료 ?

내역 확인

     

    전체 인구 약 2%에서 나타나는 오십견은 별 다른 외상이 없음에도 지속적으로 어깨가 아프거나 팔 관절 운동이 제한되는 질환을 말한다. 흔히 50세 이후에 특별한 원인 없이도 유발되는 특성을 안고 있어 ‘오십견’이라는 명칭이 붙었지만, 최근에는 그보다 젊은 연령대나 오십대 이후로도 발생할 수 있어 연령층에 막론하고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요인으로 꼽힌다. 극심한 통증과 운동 제한을 초래해 정상적인 일상생활을 방해할 수 있는 오십견의 대표적인 증상과 예방법을 한눈에 알기 쉽게 정리했다.

     

     

    오십견이란?

    만성 어깨관절 통증과 운동 제한을 일으키는 가장 흔한 질환 중 하나

     

    오십견은 만성 어깨관절 통증과 운동 제한을 일으키는 흔한 질환 중 하나로 전체 인구의 약 2%가 이 증상을 호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전까지의 의료계에서 오십견에 대한 질환의 정의를 내리려는 다양한 시도가 있었지만 현재까지도 기전이나 치료에 대해서는 명확한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흔히 50세 이후에 나타나며 특별한 원인이나 외상 없이 관절 운동이 되지 않고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느낄 정도로 심한 통증 유발이 특징이다.

     

     

    오십견 원인

    특발성 동결견

     

    오십견의 원인은 크게 특발성 동결견과 이차성 동결견으로 나눌 수 있다. 특발성 동결견은 특별한 원인과 외상이 없으면서 견관절 내 연부 조직의 구축으로 통증과 능동 및 수동 관절 운동이 제한되는 질환을 의미한다. 이러한 질환이 오십견의 원인으로 고려되어야 하지만, 당뇨병과 갑상선 기능 항진증과 같이 체내 대사율이 높은 질환, 폐질환과도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된다.

    이차성 동결견

     

    이차성 동결견 질환은 당뇨병, 갑상성 질환, 경추 질환, 흉곽 내 질환 등에 의해 이차적으로 발생되는 질환을 뜻한다. 서울대학교 의학정보에 따르면, 이차성 동결견에서도 다시 내인성, 외인성, 전신성이라는 세 갈래의 질환으로 나누어지는데, 내인성은 견관절 주변 외상 또는 염증 변화가 원인이 되어 발생하는 것을 의미한다. 외인성은 견관절 외부 질환으로 호흡기 질환, 경추질환 등을 꼽을 수 있으며, 전신성은 대사성 질환에 의해 발생하는 갑상선 기능 항진증, 당뇨병 등이 있다.

     

     

    오십견 증상

    어깨를 안쪽으로 돌리거나 밖으로 돌리기 힘들어한다

     

    오십견의 대표적인 증상 중 하나로는 심각한 어깨 통증이 있다. 환자들은 어깨의 심한 통증을 겪으며 수동적 관절 운동 제한의 증상을 보인다. 이에 오십견이 발병했을 경우 처음에는 어깨를 안쪽으로 돌리기 힘들어 한다. 이후에는 팔을 아예 앞으로 들기 조차 힘들어 하며, 밖으로 돌리는 것에도 어려움을 겪는다.

    세수를 할 때나 머리를 감을 때 뒷목을 만지지 못할 정도의 고통이 초래된다

     

    세수를 할 때나 머리를 감을 때 등 일상생활에 있어서 어려움을 겪을 정도의 어깨 부근의 고통이 초래된다면 오십견 증상일 확률이 높다. 보통 증상이 악화된 상태의 오십견 환자들은 팔을 사용해 머리를 빗기가 어렵거나, 셔츠의 단추를 끼우는 것도 힘들다고 말한다.

    통증으로 밤에 잠을 청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심각한 어깨 통증으로 인해 밤에 잠을 청하지 못 하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오십견의 증상 중 동질견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오십견 증상 중 동질견은 통증으로 인해 밤에 잠을 청하지 못 하는 경우가 상당수다. 다만 이러한 야간 통증은 다른 어깨 질환에서도 나타나는 증상으로 동질견에서만 나타나는 특이한 증세로 간주할 수는 없다.

    스스로 어깨를 움직이는 능동적 관절 운동의 제한이 심하다

     

    오십견의 증상은 증상의 발현 기간 등에 따라 3기로 나누어진다. 제 1기에는 스스로 어깨를 움직일 수 있는 능동적 관절 운동의 제한이 심한 경향을 보인다. 또는 움직이지 않고 팔을 사용하지 않을 때에도 때때로 통증을 호소하기도 한다. 증상이 심할 경우에는 수동적인 운동의 범위도 제한되는 경향을 보이지만 통증을 제외한다면 관절운동의 제한은 없는 것으로 나타난다.

     

     

    오십견 치료방법

    비수술적 치료 방법 : 자가 회복 방법

     

    오십견은 ‘나이병’으로 불릴 만큼 노화에 따른 질환으로 간주되며, 증상이 일시적인 경우가 많거나 대부분은 일상생활을 하면서 저절로 낫고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경우도 있다. 또한 뚜렷한 치료 방법은 권고되지 않고 있어 자가 회복으로도 치료가 가능하다는 의료계 입장도 있다. 보통 일 이년 내에 치료가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충분한 기간이 경과되었음에도 회복되지 않는 경우에는 심한 통증이 지속된 경우를 나타낸다.

    수술적 치료 방법 : 관절경을 이용한 관절낭 유리 방법

     

    만일 자가 회복 치료로도 오십견의 증상이 호전되지 않고 일상생활에도 무리를 준다면, 수술적 치료 방법을 고려해볼 수도 있다. 이는 6개월 정도의 충분한 보존 치료 또는 자가 회복을 진행하고도 심한 구축을 보일 때 고려된다. 서울대학교 의학정보에 따르면 최근에는 도수 조작 없는 관절경적 유리술을 시행하거나 관절 운동 제한 범위와 관련된 구조물을 유리해 증상 호전에 만족스러운 관절 운동 범위를 얻어낼 수 있다는 의학계 내 보고가 있다.

     

     

    오십견 예방 방법

    권고 기준은 없으나 위험 요인을 피하는 것이 현명하다

     

    오십견은 노화에 따라 자연스레 발병하는 특징이 있어 적당한 예방 수칙이나 권고되는 기준이 아직까지 부재한 상태다. 다만 일상생활 중 오십견 발병에 영향을 미치는 위험 요인을 회피하는 것이 권장된다. 주로 당뇨병이 있는 경우 오십견 위험 확률이 5배 이상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꾸준한 운동과 식단 관리를 유지해야 한다. 또한 견관절의 능동적 운동인 스트레칭 등을 규칙적으로 하여 오십견 위험 요인을 최대한 줄일 수 있어야 한다.

     

     

    김태연 press@daily.co.kr

    저작권자 ⓒ 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ategory : 건강
    • Tags : 오십견,오십견증상,오십견예방법,나이병,질환,오십견치료방법

    댓글 0로그아웃

      SNS로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소셜 댓글 작성하기

      당신을 위한 맞춤 기사

        요즘 사람들이 좋아해요

          요즘 뜨는 신상

          푸드, 먹는 즐거움을 담다

            생생한 푸드 이야기

              오늘의 띠별 운세

              공지 SKT 휴대폰 본인확인서비스 점검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