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데일리

뒤로가기

화상 입었을 때 응급처치 방법, '이것'만은 절대안돼! 화상 입었을 때 응급처치 방법 글 : 김선우

카카오채널 등록완료 ?

내역 확인

     

    불이나 뜨거운 물, 화학약품 등에 의해 피부가 손상되는 일이 화상이다. 어떠한 이유로든 화상을 입었다면 올바른 방법으로 응급처치를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잘못된 응급처치를 한다면 세균감염증등 2차 손상이 유발될 수 있으므로 응급처치를 하는 법을 정확하게 알아두고 초기에 제대로 대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초기에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지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이와 같이 갑작스러운 화상 사고가 있을 때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응급 처치방법에 대해서 알아보자.

     

     

    찬물에 10분 이상 식혀주기

     

    화상을 입게 되면 피부가 매우 화끈거리고 상처나 물집이 생길 수가 있다. 이렇게 화상을 입었을 때는 가장 먼저 흐르는 찬물에 화상 부위를 빨리 식혀주는 것이 좋다. 가벼운 경우라면 바로 흐르는 찬물에 수십 분 간 화상 부위를 식혀주고 연고를 바르는 것만으로도 화상을 치료할 수 있다. 심한 경우에는 화상부위를 식혀준 후 바로 병원으로 가서 치료받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얼음은 직접 대지 말 것

     

    가벼운 화상으로 피부의 표피층만을 다쳤다면 치료가 수월하지만 화상부위가 넓고 진피층까지 화상을 입어 통증이 심할 때는 화상부위를 식혀주고 냉찜질을 하면 통증이 가라앉을 수도 있다. 그러나 이때 얼음을 상처에 직접 대는 것은 금물이다. 이렇게 하면 상처가 감염되거나 상처 등이 생길 수 있으니 깨끗한 거즈나 천으로 싸서 얼음찜질을 해야 한다.

     

     

    물집 터트리지 않기

     

    화상으로 인해 물집이 생길 정도라면 피부의 표피뿐만이 아니라 피부 진피층이 손상된 2도 이상 화상일 수 있다. 이처럼 화상을 입어 붉게 화끈거리는 피부는 흐르는 찬물에 즉시 식혀주도록 하고 물집은 절대 오염된 손으로 터뜨려서는 안 된다. 이렇게 하면 피부감염이나 통증 등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물집은 터뜨리지 말고 가만히 두는 것이 좋다.

     

     

    소독한 가위로 이물질 제거

     

    갑작스럽게 화재 사고로 인해 화상을 입게 된다면 입고 있던 옷이나 천에 불이 붙어 화상을 입은 피부와 함께 밀착되는 경우가 있다. 이런 경우에는 붙은 천을 억지로 떼어내거나 오염된 손으로 제거하려 하지 말고 소독된 핀셋이나 가위 등으로 이물질을 제거하고 상처가 오염되지 않도록 최대한 빨리 병원치료를 받도록 하는 것이 좋다.

     

     

    화상연고부터 바르는 것은 금지

     

    화상으로 인해 상처부위가 넓거나 피부의 진피층까지 화상을 입은 2도 이상의 화상이라면 병원의 치료 없이 독단적으로 소독을 하거나 연고를 바르는 행동은 절대로 금물이다. 화상을 입었을 때는 화상 부위를 차가운 물로 식혀주고 최대한 빨리 병원치료를 받도록 하는 것이 중요한데, 연고를 바르면 오히려 화상치료에 방해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아이들은 찬물에 10분 이상 식히지 말 것

     

    화상을 입었을 때 가장 먼저 할 수 있는 응급 처치는 흐르는 찬물에 수십 분 간 상처부위를 식히는 일이다. 그러나 아이들의 경우에는 이 또한 주의해야 한다. 어른들은 피부의 열기가 식을 때까지 수십 분 간 흐르는 찬물에 화상부위를 노출시켜도 되지만, 어린 아이들에게 이와 같은 방법을 쓰면 저체온증을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어린 아이라면 10분 이상 찬물에 식히는 일이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

     

     

    장신구(시계, 반지) 등을 제거한다

     

    갑작스럽게 다양한 사고에 의해 화상을 입었다면, 가장 먼저 착용하고 있던 시계나 반지 등의 장신구를 빨리 제거하는 것이 좋다. 장신구를 빨리 제거하지 않으면 이와 같은 장신구에도 뜨거운 열기가 전해져 피부를 압박하고 상처부위가 위험해질 수 있다. 따라서 화상을 입었다면 가장 먼저 착용하고 있는 시계나 반지부터 빼도록 하자.

     

     

    냉수나 식염수에 거즈를 적셔 화상부위 덮기

     

    화상을 입었을 때는 가장 먼저 상처부위를 흐르는 찬물로 빨리 식혀주는 것이 중요하다. 이 방법으로 몇 분정도 방치하여 찬물에 상처부위가 어느 정도 식었다면 이 상처가 오염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식염수나 찬물을 깨끗한 거즈에 적셔 상처부위를 덮어주는 것이 좋다. 이렇게 하고 병원으로 간다면 화상 입은 상처를 보호하고 치료를 받기 수월해진다.

     

     

    화상으로 인한 통증에는 냉찜질

     

    뜨거운 물이나 열로 인해 화상을 입었을 때는 상처부위에 심한 통증을 느끼게 된다. 차가운 물로 열을 식히게 되면 좀 가라앉기도 하지만, 통증이 심해진다면 냉찜질이나 얼음찜질을 하는 것이 좋다. 흐르는 물로 열을 식힌 후에 피부손상이나 저체온증이 오지 않도록 얼음을 거즈에 싸서 짧은 시간 동안 찜질을 하면 통증이 가라앉는다.

     

     

    심하다면 무엇보다도 빨리 병원으로

     

    가벼운 화상을 입었다면 흐르는 찬물에 수십 분 간 식혀주며 경과를 보고 응급처치를 해도 된다. 하지만 2도 이상의 화상이라면 표피층뿐만 아니라 피부의 진피층까지 손상되어 매우 화끈거리고 피부가 붉고 물집이 생기는 상태가 된다. 이럴 때는 절대 상처에 손을 대거나 물집을 터뜨리지 말고 바로 병원치료를 받도록 하는 것이 좋다. 

     

     

    김선우 press@daily.co.kr

    저작권자 ⓒ 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ategory : 건강
    • Tags : 화상응급처치방법,화상,응급처치,초기대처,화상초기대처,화상사고응급대처,화상사고대처방법

    댓글 0로그아웃

      SNS로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소셜 댓글 작성하기

      당신을 위한 맞춤 기사

        요즘 사람들이 좋아해요

          요즘 뜨는 신상

          푸드, 먹는 즐거움을 담다

            생생한 푸드 이야기

              오늘의 띠별 운세

              공지 SKT 휴대폰 본인확인서비스 점검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