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데일리

뒤로가기

결혼식 축의금 5만 원내고 남편이랑 밥먹고 간 단짝친구, 제가 쪼잔한가요?  단짝 친구의 축의금 5만 원, 솔직히 실망스러워요! 글 : 김가빈

카카오채널 등록완료 ?

내역 확인

     

    [축의금으로 얼마 해야 할까요?] 인터넷을 돌아다니다 보면 심심치 않게 접하게 되는 고민글이다. 통념상 초대는 받았으나 그리 친하지 않다면 5만 원, 조금 친한 사이라면 10만 원을 내는 것이 일반적이나, 둘도 없는 단짝 친구라거나, 가까운 친인척의 결혼인 경우 이보다 더 많은 액수의 축의금으로 축하 표시를 하거나 신혼집 살림에 필요한 가전기기 등을 함께 선물해 주는 경우가 대다수다. 결혼은 새로운 가정을 꾸려 인생의 새로운 장을 여는 시작인 만큼 사회적인 통념과 친함의 정도를 고려하여 성의를 보여주는 것이 앞으로의 관계를 이어나가는 데 있어서도 중요하다고 할 수 있겠다. 그런데 오늘 사연의 주인공 A씨는 '단짝 친구'라고 믿었던 친구로부터 5만 원에 달하는 축의금을 받아 실망을 감출 수 없었다고 한다. A씨의 고민을 함께 들어보자.

     

     

    '4월의 신부'가 된 30대 여성 A씨는 얼마 전 많은 사람들의 축하 속에서 결혼을 했다. 또래들에 비해 결혼이 이른 편은 아니었던 터라, 그동안 많은 친구들의 결혼식에서 적당한 금액으로 성의 표시를 해 온 A씨. 물론 단짝 친구 B씨에게도 마찬가지였다. B씨는 A씨와는 달리 또래들 사이에서도 결혼을 빨리 한 편에 속했고, 때문에 B씨가 결혼할 당시 A씨는 학생이었음에도 불구하고 10만 원을 모아 정성스러운 편지와 함께 전했다. 감동받은 B씨는 결혼식이 끝난 후 A씨에게 전화해 "학생이라 돈도 없을 텐데 고맙다"라며 감사 인사까지 했다.

     

     

    두 사람은 B씨의 결혼 이후로도 좋은 관계로 꾸준히 친하게 지내왔기 때문에 A씨는 자연스럽게 결혼을 앞두고 평소 단짝이라 여겼던 B씨에게 결혼 사실을 알린 후 청첩장도 직접 만나 전달하고, 맛있는 밥도 샀다. A씨와 B씨는 오랜만에 만났지만 어색함 없이 이런저런 얘기도 하고, 결혼 생활에 대한 이야기도 나누며 여태껏처럼 다정한 한때를 보냈다. 역시 친구가 좋다며 당시 좋은 기분으로 귀가했던 A씨. 그런데 정신없는 결혼식 당일 충격적인 모습을 목격하게 된다.

     

     

    결혼식 당일은 워낙에 마음이 바쁘고 정신이 없어 누가 제대로 왔는지 눈에 잘 들어오지도 않는 법인데, 단짝인 B씨만은 한눈에 들어왔다. 왜냐하면 B씨가 남편과 함께 왔기 때문. 남편과 함께 온 것이 왜 문제가 되냐고 반문할 수 있겠지만, B씨의 남편은 무려 트레이닝복을 입고 A씨의 결혼식장에 등장했다. A씨는 친구 남편의 옷차림에 당황했지만 그래도 와준 게 고마워 당황스러운 티는 내지 않았고, 정신없는 와중에 행복한 결혼식을 마쳤다.

     

     

    결혼식 당일 밤, A씨는 B씨로부터 문자 한 통을 받았다. "사실 나 축의금 내 것 밖에 못 넣었어. 대신 내가 다음에 밥 한 번 살게" B씨의 문자를 본 A씨는 결혼식장에 두 명이서 와서 식사까지 잘 해놓고 자기 몫만큼의 축의금만 넣었다는 사실이 조급 섭섭했지만 크게 신경 쓰지 않기로 했다. 문자를 받을 당시엔 축의금의 액수도 몰랐을뿐더러, 고맙게도 나중에 밥까지 산다고 했으니 문제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이게 웬일? A씨가 행복했던 신혼여행을 끝마치고 집에 돌아와 축의금을 정산하다 '단짝 친구'라고 여겼던 B씨가 축의금을 겨우 5만 원만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심지어 트레이닝복 차림의 남편과 함께 와놓고서 말이다. 친구 사이에 계산적으로 굴고 싶지 않았지만 결혼식 뷔페 식대가 인당 7만 원대였는데, 축의금 액수가 5만 원인 것부터가 기분이 나빴고, 게다가 오래전 A씨가 학생일 당시에도 없는 돈 모아 10만 원을 맞춰 성의 표시를 했는데 B씨는 결혼 후 안정적인 생활을 하고 있음에도 축의금으로 겨우 5만 원을 냈다는 사실에 A씨는 큰 실망감을 느꼈다.

     

     

    A씨는 B씨에게 섭섭한 마음과 화가 나는 마음이 뒤섞여 머리가 아팠지만, "오늘 내가 밥 살게 우리 집 놀러 와"라는 연락에 마지막 믿음을 가지고 B씨의 집으로 향했다. A씨는 이제 B씨에게 떨어질 정도 남아 있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이내 자신의 생각이 틀렸음을 인정해야 했다. B씨가 A씨를 불러내 대접한 음식은 배달 짜장면에 탕수육이 전부였기 때문이다.

     

     

    심란한 마음으로 집에 돌아온 A씨는 고뇌했다. B가 자신을 정말로 '친구'라고 생각하는 것은 맞는지 의문스러웠다. 그동안 자신만 B씨를 '단짝 친구'라고 여기고 마음을 쏟은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에 여태껏 괴롭기만 한 A씨. B씨가 평소 형편이 어렵거나 상황이 좋지 않다면 이해라도 해보겠는데, 집을 매매로 샀다고 은근슬쩍 자랑하는 것은 물론, SNS에 늘 교외로 놀러 다니거나 필라테스를 하는 모습 등 충분히 생활을 즐기고 있는 사진을 업로드해 마음이 불편하기만 하다. A씨는 B씨와의 관계를 그만 정리하는 게 맞을까? 아니면 솔직하게 섭섭함을 고백하는 것이 좋을까? 내내 속앓이 중인 A씨에게 과연 최선의 방법은 어떤 것일까!
     

     

    김가빈 press@daily.co.kr

    저작권자 ⓒ 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ategory : 이론(論)저론(論)
    • Tags : 결혼식축의금,결혼식,축의금,친구결혼식축의금,친구결혼식,친구결혼축의금,축의금액수,친구축의금,친한친구축의금,결혼축의금

    댓글 3로그아웃

      SNS로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소셜 댓글 작성하기
      • 오이근 2020-02-28 19:32:44

        친구가 너무 매너 없네요. 가끔 내가아는 후배도 남편 데려와 식사 같이 하던데~속상해하지 말아요 당신만 속상하지 친구분은 아무생각없으니 그런 친구라 인정하고 앞으론 더도 말고 친구분하는 거과 똑같이 하세요. 세상은 내가 하는 만큼 언젠가 알아줄테니

        • 소셜 답글 작성하기
          오이근님께 댓글 쓰기
      • 앙큼한짝꿍이 2019-07-24 11:41:16

        진짜 의 상한다!
        12~3년지기단짝친구에게 결혼할때 축의금대신 성의껏 큰돈쓰고..
        자기 이사할때도 이사+ 청소+ 선물 등등 .. 했는데 내가 이사할땐 코빼기도..안비침!!그래두 단짝친구니 다 이해하려 노력..노력했지만..결국 그 친구에게 감정 쓰레기통! 이었음.의절함

        • 소셜 답글 작성하기
          앙큼한짝꿍이님께 댓글 쓰기
      • amara**** 2019-07-11 08:58:09

        친구가 생각이 짧은것 같아요^^

        • 소셜 답글 작성하기
          amara****님께 댓글 쓰기

      당신을 위한 맞춤 기사

        요즘 사람들이 좋아해요

          요즘 뜨는 신상

          푸드, 먹는 즐거움을 담다

            생생한 푸드 이야기

              오늘의 띠별 운세

              공지 SKT 휴대폰 본인확인서비스 점검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