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데일리

뒤로가기

뜨겁지도 않았는데 생기는 '치명적' 화상의 놀라운 원인 저온 화상 주의! 온열 제품 제대로 사용하기 글 : 전신영

카카오채널 등록완료 ?

내역 확인

     

    더웠던 계절이 가고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추위를 많이 타는 사람들은 벌써부터 온열 제품을 하나둘씩 꺼내기 시작했을 텐데요, 피부에 직접 닿는 온열 제품을 사용할 때는 특히 ‘저온 화상’에 주의해야 합니다. 저온 화상은 초기 증상이 경미하여 눈치채지 못하고 지나갈 수도 있는데 그대로 두었다간 증상이 심각해지는 경우가 많아 겨울철 주의를 해야 하는 질환 중 하나입니다.

     

     

    저온 화상이란?

     

    저온 화상은 말 그대로 40~45도 수준의 높지 않은 열에 장시간 노출되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화상입니다. 저온 화상을 입었을 경우 색소 침착 등으로 인해 흉터가 남을 수 있으며, 이 흉터가 1년 이상 지속되기도 합니다. 온도가 낮은 상태에서 서서히 발생하다 보니 심해지기 전까지 통증을 비롯해 증상을 자각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저온 화상 예방하기

     

    저온 화상을 막기 위해서는 평소 사용하는 온열 제품의 사용법을 꼼꼼히 숙지할 필요가 있습니다. 전기장판의 경우 바닥에 펼친 뒤 얇은 패드나 이불 등을 한 겹 깔고 사용하도록 하며, 온도는 40도 정도, 그리고 타이머 기능이 있다면 미리 시간 설정을 하여 너무 장시간 사용하지 않도록 합니다. 핫팩의 경우에도 피부에 직접 닿지 않게 옷 위에 붙여야 하며 장시간 부착하는 것을 금합니다.

     

     

    저온 화상, 초기 증상은
    경미하지만 속은 심각

     

    저온 화상은 비교적 낮은 온도에서 피부 손상이 누적되면서 화상을 입는 경우로, 고온에 일시적인 노출로 생기는 일반 화상과는 다릅니다. 저온 화상은 바로 알아차리기 어렵고 초기 증상이 경미하여 그냥 지나가는 경우가 많은데 오히려 조직 손상이 깊은 곳까지 이루어지면 피부 조직 괴사나 궤양 등 심각한 손상을 입을 수 있습니다

     

     

    영유아, 노인 등
    척추 질환자는 특히 주의

     

    온도를 느껴서 알아채는 질환인 만큼 몸을 잘 움직이기 힘든 영유아나 노인, 당뇨병이 있는 사람이나 척추 질환으로 인해 감각 저하가 있다면 온열 제품은 되도록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과음했거나 수면제 복용으로 깊이 잠든 경우에도 온열 제품 사용시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핫팩 사용 시 주의점

     

    핫팩 사용 시에도 피부에 직접 닿지 않도록 반드시 옷 위에 붙이도록 하며 최고 온도가 50~70도까지 올라가는 만큼 장시간 부착할 경우 화상으로 이어질 위험이 높습니다. 한 부위에 집중적으로 사용하지 말고 여러 부위로 옮겨 사용하며 몸 근처에 핫팩을 둔 채 잠들지 않도록 합니다.

     

     

    사용 중 피부가 간지럽다면?

     

    저온 화상의 증상으로는 하얗게 물집이나 수포가 생기고, 피부가 붉어지면서 따갑고 가려움이 있습니다. 열성 홍반이 나타날 수 있지만 이때 통증은 동반하지 않습니다. 심한 경우 피부 괴사와 색소 침착이 발생할 수 있으며 초기에는 붉은 반점 모양으로 나타나다가 점점 갈색 그물 모양으로 변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증상들은 전부 저온 화상으로 인해 생기는 것들이니, 지체 없이 병원에 방문해야 합니다.

     

     

    온열난로 사용 시 주의사항

     

    온열난로는 가까운 거리에서 사용 시 저온 화상을 입을 위험이 큽니다. 반드시 1m 이상의 거리를 두고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노출 부위에 틈틈이 보습 제품을 발라 피부를 미리 보호하는 것도 좋습니다. 자주 사용하는 스마트 기기들도 위험 대상인데요, 또한 벽으로부터 20㎝ 이상 떨어지게 설치합니다. 가연성이나 인화성 물질은 가까이 두지 않고, 멀티탭에 전기제품을 여러 개 꼽는 것도 지양합니다.

     

     

    저온 화상을 입었을 경우 대처법

     

    저온 화상을 입은 것을 발견했다면 차가운 수돗물이나 생리식염수로 화상 부위를 씻어내도록 합니다. 화상 부위를 냉찜질해야 할 경우 수건을 활용해 얼음이 직접 피부에 닿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방치할 경우 통증이 심해지거나 수포가 발생할 수 있고 궤양 등으로 악화될 수 있습니다. 심한 경우 괴사가 진행될 수 있으니 가까운 병원으로 반드시 방문해야 하고, 소주, 된장 등의 민간요법은 피부 손상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온열기기 사용 시 주의점

     

    전기장판은 열선이 꺾임 등에 의해 손상이 있는지 확인해야 하고 열 축적에 의해 화재가 발생하기 쉬운 라텍스 제품과는 절대로 사용하지 않도록 합니다. 또한 시골 등에서 등유난로를 사용할 경우 반드시 난로가 꺼진 상태에서 연료를 주입하고 주위에 소화기를 비치해 항상 초기에 진화할 수 있도록 대비해두어야 합니다.

     

     

    전기장판,온수매트 위
    두꺼운 이불 깔기

     

    전기장판이나 온수매트를 사용할 때에는 두꺼운 이불이나 요를 한 장만 깔아두도록 합니다. 매트 위에 이불을 깔면 열이 피부에 직접 닿지 않고 분산되어 저온 화상의 위험을 줄일 수 있습니다. 라텍스 제품을 사용 중이라면 장판 위에 깔지 않도록 하며 외출 시에는 반드시 플러그를 분리합니다.
     

     

    전신영 press@daily.co.kr

    맞춤형 최저가 정보

    저작권자 ⓒ 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ategory : 건강
    • Tags : 저온화상,저온,화상,저온화상주의,온열기기저온화상,전기장판,온수매트,저온화상대처법,저온화상원인,저온화상증상

    댓글 0로그아웃

      SNS로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소셜 댓글 작성하기

      당신을 위한 맞춤 기사

        오늘의 띠별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