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데일리

뒤로가기

설거지 깨끗하게 해도 세균이 번식하는 이유 간과하기 쉬운 것들부터 꼼꼼히 관리하자 글 : 전신영

카카오채널 등록완료 ?

내역 확인

     

     

     

    무심코 쓰고 닦는 식기들, 제대로 세척해서 사용하고 계신가요? 주기적으로 수세미를 바꾸는 것부터 관심을 가지지 않으면 그냥 지나치기 십상인데요, 냉동실에 있는 얼음틀이 세균이 가득하고 코팅되어 있는 프라이팬 또한 우리 몸에 좋지 않다는 것. 생각보다 신경 써야 할 것들이 많습니다. 매일 쓰는 식기류는 어떻게 관리해야 하는지 자세히 알아보았습니다.

     

    설거지용 스펀지 안에

    엄청난 양의 세균

     

     

    설거지할 때 주방용 스펀지를 사용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하지만 스펀지는 세균이 자라기 좋아서 깨끗함을 유지하기가 힘든데요, 실제로 스펀지 안에는 엄청난 양의 세균이 살고 있으며 인분만큼 세균이 많다는 연구결과도 있습니다. 이 균이 번식하면 스펀지에서 쿰쿰한 냄새가 나게 되며 식중독을 일으키는 세균도 들어있습니다.

     

    수세미마다 다른 소독법

     

     

    수세미는 재질에 따라 소독법이 달라집니다. 아크릴이나 면 소재의 수세미를 소독하려면 베이킹 소다와 식초를 섞은 물을 이용하면 되고, 불판이나 석쇠를 닦는 스테인리스 재질의 수세미는 100도 이상의 끓는 물에 10분 정도 삶아내면 소독됩니다. 수세미를 물에 담가 전자레인지에 2분 이상 돌리는 것도 살균에 효과적입니다. 수세미 오염이 걱정된다면 두께가 얇은 수세미를 선택하면 되는데 두께가 얇은 수세미는 건조가 빨라 세균 번식이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입니다.

     

    설거지 솔이 스펀지보다 위생적

     

     

    설거지 솔이 스펀지보다 위생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발표된 적이 있는데요, 이는 설거지 솔이 스펀지보다 훨씬 빨리 건조되기 때문입니다. 대부분 설거지 솔에는 스펀지와 다르게 손잡이가 있어 세균과 손이 직접 닿지 않아 더 위생적이기도 합니다. 스펀지를 주로 사용했다면 이번 기회에 설거지 솔을 사용해보는 건 어떨까요?

     

    세균 득실한 얼음틀

     

     

    얼음틀을 씻지 않은 상태로 재사용한다면 세균에 오염된 얼음을 먹을 수 있습니다. 냉동실과 같은 낮은 온도의 환경에서는 세균이 없을 거라고 생각하지만 식중독균의 경우 일부는 영하 20도 이하에서도 사멸되지 않습니다. 따라서 얼음을 한번 얼리고 난 후마다 세척 후 재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코팅 프라이팬

     

     

    코팅 프라이팬에 들어있는 ‘과불화 화합물’을 아시나요? ‘과불화 화합물’이란 영원히 썩지 않는 화합물로 알려진 화합물질군입니다. 열에 강하고 물이나 기름이 스며드는 것을 막는 특징이 있는데요, 이 과불화 화합물은 신진대사를 교란시키며 간에 지방을 쌓이게 해 비알코올성 지방간의 발생 위험을 높이게 됩니다. 과불화 화합물의 노출을 피하고 싶다면 종이컵 등 일회용기, 포장용기 등의 성분을 확인하고 코팅 팬의 경우 자주 교체해주는 방식으로 사용하도록 합니다.

     

    조리에 직접적으로 사용되는 도마

     

     

    도마는 재료의 특성별로 전용 도마를 사용해야 위생적으로 관리할 수 있고 도마의 수명도 늘릴 수 있습니다. 육류와 어패류처럼 익히지 않은 음식에 많은 세균이 과일이나 채소에 교차 감염되지 않도록 따로 구분하여 사용하시는 것이 좋은데요, 또한 도마는 1년에 한 번 정도는 교체해주어야 합니다.

     

    식중독균의 주범 행주

     

     

    주방에서 사용되는 주방 행주와 타월은 물로만 헹군 뒤 짜서 그대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용도 구분 없이 행주를 사용하다 보면 식중독균과 세균이 행주에 번식하기 쉽습니다. 행주는 매일 10분 이상 끓는 물에 삶는 것이 좋고 용도별로 나누어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식히지 않은 음식 냉장고에

    넣지 않기

     

     

    뜨거운 음식은 외부에서 식힌 뒤 냉장고에 보관하도록 합니다. 따뜻한 음식을 냉장고에 바로 넣어 보관하면 음식을 차갑게 만드는 에너지는 물론, 냉장고의 내부 온도를 높여 다른 식품과 음식까지 변질시킬 수 있습니다.

     

    생고기, 날생선 보관 시 주의

     

     

    조리 후 남은 날고기, 날생선류는 냉동실 대신 냉장고에 잠깐 보관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때 비닐에 보관하다 보면 비닐에 생긴 미세한 흠집을 통해 고기나 생선이 녹으면서 형성된 물질이 주변 음식에 닿아 오염을 발생시킬 수도 있습니다. 가급적 밀폐 용기에 넣어 보관하거나 쟁반이나 그릇을 따로 받쳐서 넣어두는 것이 좋습니다.

     

    가스레인지 후드 청소도 주기적으로

     

     

    가스레인지 후드는 모든 오염물질의 근원지기 때문에 꼼꼼하게 청소해야 합니다. 후드 청소를 할 땐 김빠진 맥주를 이용해 기름때를 제거해주어도 효과적이며 이때 환기를 같이 시키는 것이 중요합니다.

     

     

    전신영 press@daily.co.kr

    맞춤형 최저가 정보

    저작권자 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ategory : 리빙
    • Tags : 식기류,식기관리,수세미,수세미관리,수세미소독,수세미세균,설거지솔,식중독균,음식보관,음식보관법

    댓글 0로그아웃

      SNS로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소셜 댓글 작성하기

      당신을 위한 맞춤 기사

        오늘의 띠별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