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데일리

뒤로가기

냉장고 얼음 먹고 배 아픈 이유 냉동실의 얼음틀, 얼마나 자주 닦아주시나요? 글 : 전신영

카카오채널 등록완료 ?

내역 확인

     

    요즘 냉동실에 얼음 얼리는 집이 많죠? 보통 냉동실에 있던 얼음틀에서 얼음을 꺼내고 다시 물을 부어 얼리는데요, 냉동실은 왠지 모르게 깨끗할 것 같다는 생각에 자주 세척을 하지 않고 그냥 지내게 됩니다. 하지만 냉동실이 아무리 차가워도 살아남는 균이 있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얼음틀 관리를 잘못했다간 식중독균이 번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얼음틀 청소 소홀히 하기 쉬워

     

     

    흔히 냉동실은 온도가 낮아 세균이 번식하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까닭에 얼음틀 청소는 소홀히 하기가 쉽습니다. 물을 얼려 냉동실에 보관하는 것 자체는 식중독을 유발하지 않지만 보관할 때 상태가 문제가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냉동고가 오염되어 있다면 세균이 증식한 상태에서 물을 냉동했을 때 세균이 물로 옮겨 가 얼음에 세균이 묻게 됩니다. 이를 섭취하면 설사나 구토, 두통 등 식중독균에 감염될 수 있습니다.

     

    영하 20도에서 죽지 않는 세균

     

     

    영하 20도에서도 살아남는 세균이 있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씻지 않고 계속 재사용한 얼음틀엔 패혈증, 뇌수막염, 식중독 등 다양한 감염병을 유발하는 ‘리스테리아균’이 증식할 수 있습니다. 리스테리아균은 영하 20도 이하에도 살아남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한데 얼음이 녹는 과정에서 리스테리아균이 생장, 증식하기 때문에 완전히 사멸되지 않아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노로바이러스균도 오래 살아

     

     

    앞서 말한 균 말고도 또 다른 식중독 원인균인 노로바이러스도 얼음 속에서 오래 살아남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얼음 속 노로바이러스는 3일 후에도 99% 생존한다고 하는데, 17일이 지난 뒤에도 약 45%가 생존할 정도로 생명력이 강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노로바이러스는 99.9%가 감소해야 감염성을 잃은 것으로 판단하는데 위와 같은 결과로 미루어 보았을 때 얼음 속 노로바이러스의 감염성이 상당 기간 유지된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얼음틀 살균 소독법

     

     

    냉동실의 얼음틀 살균, 소독을 위해서는 식초를 탄 물에 얼음틀을 20분 정도 담근 후 물로 깨끗이 씻어내 완전히 말려줍니다. 또 얼음틀에서 냄새가 난다면 쌀뜨물에 한 시간 정도 담가주면 좋은데 쌀뜨물 속 녹말이 얼음틀의 얼룩을 지우고 냄새를 흡수해주게 됩니다. 그래도 얼룩이 남아있다면 굵은 소금을 뿌린 후 솔로 표면을 문질러 줍니다.

     

    귀찮지만 꼭 해야 하는 이것

     

     

    냉동실에 있던 얼음틀을 꺼내 얼음을 새로 얼리기 전엔 반드시 물로 씻어주어야 합니다. 비슷한 예로 노로바이러스균을 제거하려면 식품을 수돗물에 2분 이상 담갔다가 흐르는 물에 약 30초 세척하는 것이 바이러스 제거에 가장 효과적이라는 식약처의 발표를 보면 좀 더 이해가 되는데요, 얼음이 직접 맞닿는 얼음틀도 꼼꼼히 세척하는 편이 안전합니다.

     

    냉장고는 세균의 온상

     

     

    여름에 가정 내에서 식중독균에 노출되어 감염되는 일이 빈번하게 발생합니다. 이때 집 안에서 세균이 많이 발생되는 장소는 바로 냉장고이며 냉장고에 존재하는 세균은 변기의 약 10배에 달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가급적 냉동고 문을 자주 열지 않도록 하고 영하 20도로 맞춰 세균이 번식하지 않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얼음정수기를 이용하고 있다면?

     

     

    집에서 얼음정수기를 이용하고 있다면 정수기 필터를 정기적으로 교체할 필요가 있습니다. 얼음정수기는 필터에서 정수된 물이 트레이에 담기면 증발기에서 차가운 냉매를 흘려 보내 얼음을 만들고 히터로 순간적으로 열을 내 얼음을 떨어트리는 방식입니다. 이처럼 제대로 관리하기 힘든 구조이기 때문에 벌레나 세균 등이 쉽게 검출될 수 있어 주기적인 청소 및 필터 교체가 필요합니다.

     

    카페에서 사용하는 얼음은 특히 주의 필요

     

     

    일반 음식점이나 커피 전문점에서 이용하는 얼음은 특히 주의가 필요합니다. 카페에서 사용하는 얼음은 쉽게 녹았다가 다시 얼리고 상온에 자주 노출되는 환경 탓에 식중독균에 더 쉽게 노출될 수 있기 때문인데, 위생장갑 없이 얼음을 만지거나 제빙기를 소독한 후 완전히 마르지 않은 상태에서 사용할 때 얼음이 오염됩니다.

     

    끓인 물로 얼음 만들기

     

     

    집에서 얼음을 얼릴 땐 수돗물보단 끓인 물을 사용하는 것이 좋은 방법입니다. 수돗물의 염소 농도에서 노로바이러스가 쉽게 활성화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끓인 물이 번거롭다면 정수기의 물을 사용해도 무방합니다.

     

    판매하는 위생얼음 포장도 좋아

     

     

    얼음은 맨눈으로 위생 상태를 가늠하기 어려우므로 되도록 편의점이나 대형마트에서 판매하는 위생포장 얼음을 구매하는 것이 좋습니다. 집에서 직접 얼음을 만들어 먹고 싶다면 냉장고 청소는 물론 앞서 말한 것처럼 생수나 끓인 물을 이용하고 사용한 얼음틀은 틈새까지 꼼꼼히 세척하는 습관을 갖도록 합니다.

     

     

    전신영 press@daily.co.kr

    맞춤형 최저가 정보

    저작권자 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ategory : 리빙
    • Tags : 얼음,얼음틀,냉동실,냉동실얼음,얼음틀청소,얼음틀살균소독법,얼음트레이,냉장고,얼음틀관리,얼음정수기

    댓글 0로그아웃

      SNS로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소셜 댓글 작성하기

      당신을 위한 맞춤 기사

        오늘의 띠별운세